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7s'에 무선충전 탑재되나…"애플, 관련 전문가 영입"

최종수정 2016.05.18 07:28 기사입력 2016.05.18 07:28

댓글쓰기

애플, 무선 충전 기술 전문가 영입 중
뒤늦게 시작한 만큼 차별화된 기술 선보일 것
방 안에서 어디서든 충전 가능한 기술?
2017년 상용화 목표로 개발 중

애플워치

애플워치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에 무선 충전 기술을 탑재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를 영입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는 애플이 지난 4개월 사이 두 명의 무선충전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초음파를 이용한 무선 충전 기술을 개발한 스타트업 유빔(uBeam) 출신의 기술자다. 현존하는 무선 충전은 별도의 충전 장치 위에 제품을 올려두는 방식으로 완전한 무선충전이라고 부르기 어렵다. 유빔의 기술로는 스마트폰 사용자는 와이파이를 쓰듯 어디서든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애플은 현재 2017년 무선 충전 기술을 자사의 제품에 탑재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 중이다.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아이폰7s 시리즈부터 무선 충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최근 2년 간 애플은 수십명의 관련 전문가를 영입한 데 이어 다양한 무선 충전 기술 특허를 얻었다. 지난 2012년 애플은 이미 1m 거리까지 무선충전이 가능한 '현실적이고 실제적인 접근'에 관한 특허를 출원했다. 지난 1월에는 충전 가능 범위를 넓혀 방 전체에서 충전할 수 있는 기술을 상용화 하기 위해 관련 제조사들과 연구 중이다.
애플은 삼성전자 등 경쟁 업체에 비해 늦게 무선충전 분야에 뛰어든 만큼 기존과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애플 제품 중 무선충전을 탑재한 제품은 애플워치로 자석을 이용한 전자기 유도 충전 시스템을 갖췄다.

전자기 유도 충전 시스템은 사용하는 코일의 직경과 저항의 형태에 따라 충전 방식이 달라지고, 저전력이라 충전 시간이 유선 충전 방식보다 더 오래 걸린다는 한계가 있다.

애플은 향후 유빔이 보유한 기술과 유사한 방식의 무선충전 기술을 선보일 전망이다. 다만 비접촉 방식인 만큼 에너지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이를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매체는 "비접촉 방식은 아직까지 케이블을 통한 충전보다 속도가 느리고 에너지 손실도 크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무선 충전 상용화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