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킹' 이천수 "난 하얀 몸 좋아해" 스튜디오 발칵 뒤집은 폭탄 발언

최종수정 2016.05.18 00:22 기사입력 2016.05.18 00:22

댓글쓰기

스타킹 이천수 사진=SBS 제공

스타킹 이천수 사진=SBS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이천수가 '스타킹'에서 폭탄 발언을 했다.

17일 방송된 SBS '스타킹'은 '바디퀸 선발대회 - 가짜 20대 몸짱을 찾아라'로 꾸며졌다.

이 날 패널로 출연한 브라이언, 붐, 조정식, 그룹 히스토리 등은 최고의 '바디퀸'을 선발해야 하는 임무를 잊은 채 자신의 이상형 찾기에 바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전 국가대표 축구 선수 이천수는 '스타킹' 녹화 도중 이상형을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천수는 이 날 출연한 6명의 '바디퀸' 중 '반전힙업녀'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이천수는 구릿빛 피부의 다른 출연진과는 달리 하얀 피부를 가지고 있는 '반전힙업녀'를 본 뒤 "난 하얀 몸을 좋아한다. 내 이상형이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천수의 이상형으로 꼽힌 '반전힙업녀'는 설리를 닮은 외모로 MC 이특은 물론 양세형의 마음까지 훔쳤다.

한편 이천수는 훤칠한 키와 미모를 겸비하고 있는 모델 출신 심하은 교수와 결혼,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