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핏, 야후 인수전에 뛰어들어

최종수정 2016.05.14 14:42 기사입력 2016.05.14 14: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사진)이 야후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버핏, 야후 인수전에 뛰어들어
미국 온라인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버핏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야후 핵심 자산 인수전들었다고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야후는 핵심 인터넷 사업부 인수자를 찾고 있으며 지난달 인수 제안을 받은 후 1차 심사를 통해 후보군을 10개 업체 정도로 걸러냈다. 관계자에 따르면 버핏이 참여한 컨소시엄도 1차 심사를 통과했다.

버핏이 지지하고 있는 컨소시엄에는 퀴큰 론(Quicken Loans)의 창업자와 미국 프로농구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구단주 댄 길버트도 참여하고 있다.

야후는 알리바바와 야후 재팬 지분을 제외한 자사 핵심 사업부의 가치가 약 40~8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