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녀보감' 염정화·김영애, 강렬한 등장으로 긴장감↑…비극의 시작

최종수정 2016.05.14 00:55 기사입력 2016.05.14 00:55

댓글쓰기

사진=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 방송화며 캡처

사진=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 방송화며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드라마 '마녀보감' 염정아와 김영애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13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에서는 홍주(염정아 분)가 대비 윤씨(김영애 분)과 은밀하게 계획을 짜며 긴장감을 높였다.

대비 윤씨는 아들 명종(이다윗 분)과 중전 심씨(장희진 분)가 후사를 갖지 못하자, "
이대로 손 놓고만 있을 수 없다"라며 홍주를 불러냈다.

두 사람은 명종의 후사를 보기 위한 계획을 꾸몄고 홍주는 대비 윤 씨에게 "반드시 마마의 품에 세자 저하를 안겨드리겠다"고 강렬한 눈빛을 보이며 약속했다.

이어 홍주는 중전을 찾아가 그녀의 옷을 벗겨 부적을 붙이고, 채찍질을 가하는 의식을 치렀다. 하지만, 중전이 임신을 할 수 없는 몸이라는 것을 알았다. 홍주는 대비 윤씨에게 "중전은 회임을 할 수 없는 석녀다. 흑주술을 써서 세자를 안겨드리겠다"라고 선언하면서 비극이 시작됐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