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프렌즈 또 나왔다" LG전자, '액션캠 LTE' 공개

최종수정 2016.05.12 10:00 기사입력 2016.05.12 10:00

댓글쓰기


LTE 통신기능 탑재, 실시간 영상 전송…개인방송, 블랙박스, CCTV 등 활용
광각 150도, 1230만 화소 렌즈 탑재…6월 한국 시작, 美·유럽 등 순차 출시 예정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LG전자 가 새로운 '프렌즈' 기기인 'LG 액션캠 LTE'를 공개했다.
LG전자는 이미 'G5'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주변기기인 프렌즈 8종을 공개했고, 이 가운데 6종을 지난 3월 G5와 함께 출시한 바 있다.

LG 액션캠 LTE는 LTE·3G 통신 기능을 지원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액션 카메라다. LG 액션캠 LTE는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통한 개인 인터넷 방송이 가능할 뿐 아니라, 원격으로 조작할 수 있어 CCTV, 블랙박스 등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액션캠과 연동한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저장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광각 150도, 1230만 화소의 렌즈를 탑재해, 넓은 풍경도 한 화면에 담아낼 수 있다. 95g의 가벼운 무게와 수심 1m에서 30분간 버틸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수 기능으로 야외 촬영에도 적합하다. 1400밀리암페어아워(mAh)의 충분한 배터리 용량으로 풀HD 영상을 약 4시간 동안 촬영할 수 있다.
LG 액션캠 LTE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여러 종류의 거치대와 호환이 가능하다. 사용자는 LG 액션캠 LTE를 헬멧, 자전거, 오토바이, 자동차 등에 거치대와 함께 부착해 언제 어디서나 역동적인 영상을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 이 제품은 G5뿐 아니라 안드로이드 OS, iOS를 사용하는 다른 스마트폰과도 연동해 사용 가능하다.

LG전자는 LG 액션캠 LTE를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협의해 오는 6월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모바일 생태계 확장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달 진행한 'LG 프렌즈 모듈형 아이디어 공모전'에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모듈', 물리키를 선호하는 사용자를 위한 '물리키 모듈',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를 위한 '게임패드 모듈', '카메라 기능 향상 모듈', '스마트키 모듈' 등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이 접수됐다. LG전자는 이 가운데 8건을 선정해 오는 20일 경쟁 프레젠테이션을 진행 후 시상할 예정이다.

조준호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사장)은 "LG 액션캠 LTE는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원거리에서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어 사용자들의 영상 콘텐츠 소비 패턴도 크게 바뀔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프렌즈 출시로 모바일 생태계를 확장하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