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올해 비축토지사업에 '700억원'…"공공사업 적합 토지 중점 매입"

최종수정 2016.05.11 09:20 기사입력 2016.05.11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700억원 규모의 일반비축토지 매입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매입대상 토지는 신청일 현재 개인 또는 법인 명의로 등기돼 있으며 행복주택, 도시재생 등 공공사업에 적합한 곳을 대상으로 한다. 관계법령에 의해 취득·이용·처분이 제한된 농지·임야·녹지·초지·공원·도로 등은 제외된다.

매입대상 토지의 규모는 1필지 또는 동일인 소유의 연접필지로 도시지역 안은 500㎡ 이상, 도시지역 밖은 1000㎡ 이상이다. 매입가격은 LH에서 선정한 2인의 감정평가업자가 평가한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 이내에서 LH와 매각신청인이 협의해 결정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20일까지이며 LH 관할 지역본부 보상관리부에 접수하면 된다. 접수기간 경과 시에도 접수 가능하나, 예산 초과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LH는 토지조사를 거쳐 9월 말 매입심사를 끝내고 연말까지 매매계약체결과 대금지급, 소유권 이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행복주택, 도시재생사업 등 공공사업에 적합한 토지를 중점적으로 매입할 계획"이라며 "교통여건이 양호하고 100가구 이상의 주택건설이 가능한 면적 2500㎡ 이상의 부지 등이 중점 매입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