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박원숙, 아들 납골당 찾아 눈물…"이게 꿈인지 연기인지"

최종수정 2016.05.08 15:36 기사입력 2016.05.08 15:36

댓글쓰기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탤런트 박원숙이 사고로 잃은 아들의 납골당을 찾았다.

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드라마와 같은 삶을 살아가는 배우 박원숙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사고로 잃은 외아들이 잠들어있는 납골당에서 드라마 촬영을 하게 됐다. 박원숙은 "나는 정말 싫다. 싫은데 왜 자꾸 이리로 오게 하느냐"며 슬퍼했다.

이어 박원숙은 "하여튼 맨날 연기하면서도 이게 꿈인지 연기인지, 드라마인지 쇼인지, 가짜인지 진짜인지"라고 털어놨다.

드라마 촬영을 마친 박원숙은 다시 아들의 납골당으로 향했다. 납골당 안에는 자신과 함께 찍은 아들의 사진이 있었다. 박원숙은 "청평 별장에서 찍은 저 사진이 쟤랑 나랑 찍은 마지막 사진이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아침 8시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