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자동차없는날' 운영 지역 10곳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6.05.02 14:56 기사입력 2016.05.02 14:56

댓글쓰기

수원시가 2014년부터 자동차없는 날을 지역별 신청을 받아 시행하고 있다. 사진은 자동차없는 날을 도입한 마을의 행사장면

수원시가 2014년부터 자동차없는 날을 지역별 신청을 받아 시행하고 있다. 사진은 자동차없는 날을 도입한 마을의 행사장면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보행자 중심의 거리문화 조성을 위해 '자동차 없는 날(Car Free Day)' 운영 지역을 9개동, 10곳으로 확대한다.

수원시는 보행, 자전거 등 생태교통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주민들이 직접 자동차 없는 날을 정해 차량 통행 대신 각종 프로그램과 거리문화 행사 등을 기획 추진하는 이 사업을 2014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수원시는 시행 첫해인 2014년 4곳에서 지난해 7개동 8곳으로 자동차 없는 날 운영 지역을 늘렸다. 이어 지난 3월 주민공모를 통해 서둔동과 평동 등 2개동, 2곳을 올해 추가했다.

이들 10개 지역에서는 오는 11월까지 매월 1차례 이상 자동차 없는 날이 운영된다. 신풍로ㆍ화서문로와 공방거리 등 행궁동의 2곳은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자동차 없는 날을 운영한다. 나머지 지역은 추후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운영 일과 시간을 정하게 된다.

또 공연, 전통놀이 체험, 나눔장터 등 자동차 없는 거리에서 진행할 프로그램도 주민들이 직접 선정해 진행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주민센터를 통해 예산 지원, 상인 협의 등 행정 절차만 돕고 나머지는 주민들이 스스로 결정해 운영한다"며 "자동차 없는 거리문화 확산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 사람 중심의 수원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