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 빅3' 올해 수주한 선박 달랑 5척…5월 이후 상황도 '암울' 왜?

최종수정 2016.05.01 00:05 기사입력 2016.05.01 00:05

댓글쓰기

'조선 빅3' 올해 수주한 선박 달랑 5척…5월 이후 상황도 '암울' 왜?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국내 대형 조선소 선박 수주량이 너무 적어 비상이 걸렸다.

올해 들어 4개월이 넘도록 조선 빅3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가 수주한 선박은 5척이 끝이다. 평년의 20분의 1수준.

이는 선박을 건조하는 도크의 절반이 비게 된다는 뜻이며, 현재 인력의 절반가량이 일손을 놓아야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에 조선 빅3의 대규모 인력 감축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조선 빅3는 올해 4월에는 단 1척의 배도 수주하지 못했다. 이들 3사가 동시에 월간으로 수주를 전혀 못한 경우는 유례가 없는 일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월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1척, 3월에는 석유화학제품(PC) 운반선 2척을 수주했고, 대우조선은 지난 3월 수에즈막스급 탱커 2척을 수주 실적으로 삼았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들어 아예 수주가 없다. 삼성중공업이 창사 이래 이렇게 오랫동안 수주를 못 한 적은 처음.

조선업계 관계자는 "수만 명이 근무하는 조선소가 4개월째 수주를 못 했다는 것은 위험 정도를 넘어 벼랑 끝에 몰렸다고 볼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문제는 올해 5월 이후의 상황도 암울하다는 것. 조선업계 내부에서는 수주가 없는 현상이 올해뿐 아니라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업황이 좋지 않아 발주 물량이 드문 데다, 일본과 중국이 수주전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

이에 조선업계 관계자는 "올해 들어 4월까지 전 세계적으로 발주가 약간 있었지만 중국이 저가 공세로 쓸어가 버리면서 우리 조선업체들의 입지는 더 줄어들었다"면서 "문제는 올해 나아질 기미가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