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정원 감독 "수원 저력 있다…5월에 만회하겠다"

최종수정 2016.04.30 18:07 기사입력 2016.04.30 18:07

댓글쓰기

서정원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정원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원=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서정원 감독(46)이 다가오는 5월을 반등의 기회로 삼겠다고 했다.

수원은 3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FC서울과 1-1로 비겼다.
이번 결과로 수원은 다섯 경기째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반전에 선제골을 넣고 후반전에 동점골을 허락해 내용과 결과가 더욱 아쉬웠다.

서정원 감독은 "오늘 한 골을 넣고 아쉽게 동점골을 내준 부분이 아쉽다. 우리가 실수를 하지 않았나 한다.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다. 승리가 없어서 아쉽지만 우리가 반전할 수 있는 저력이 있고 5월부터는 잘 가다듬어서 만회하겠다"고 했다.

경기마다 이어지는 후반 실책에 대해서는 "경기를 하다보면 어느 팀이든지 그런 상황이 상당히 많이 있으리라고 생각된다. 아쉬움이 있다. 우리가 가다듬어야 할 부분"이라고 했다.
수원을 상대로 동점골을 넣은 아드리아노에 대해서는 "스트라이커로서 순발력이나 스피드, 센스나 기술이 좋은 선수기 때문에 어느 팀의 수비들에게도 까다롭고 힘든 공격수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수원은 오는 3일 상하이 상강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를 한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

서정원 감독은 "무승부가 많은데 전 경기는 승리를 했다. ACL도 상당히 중요하다. 어떤 결과를 만들어서 기다려야 되는 상황일 수 있는데 최선을 다해서 준비를 하겠다. 분명히 선수들도 알고 있을 것이다. 로테이션을 통해 체력적인 문제를 없애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