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 최용수 감독 "슈퍼매치, 나쁘지 않았다"

최종수정 2016.04.30 17:54 기사입력 2016.04.30 17:54

댓글쓰기

최용수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최용수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원=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의 최용수 감독(43)이 시즌 첫 슈퍼매치에 대해 나쁘지 않았다고 했다.

서울은 3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수원 삼성과 1-1로 비겼다.
경기 후 최용수 감독은 "좋은 연승 분위기를 슈퍼매치에 이어가고 싶었는데 약간 들떠 있는 기분이 있었고 실점 이후에 우리 선수들이 조급해하는 모습을 많이 보였다고 생각한다"면서 "후반전에 우리가 동점 이후에 조금 더 세밀하게 마무리를 했다면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 어느 경기든 아쉽지만 이번 경기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은 후반 초반까지 어려운 경기를 했다. 전반 7분에 선제골을 내주고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다. 최용수 감독은 "수원 서정원 감독님이 우리 빌드업에 대해 연구를 많이 한 것 같다. 풀어 나올 수 없을 정도로 압박이 잘 되어서 힘들었고 전반에 전체적으로 막혔던 것 같다"고 했다.

신진호의 공백에 대해서는 "기존에 있는 선수들로 잘 만들어가야 하고 박용우, 주세종 등 선수들이 잘해줬지만 못 미친 부분도 있었다. 상대에게 위험을 줄 수 있는 감각이 나와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심판 판정에 대해서는 존중하지만 아쉬움도 드러냈다.

최용수 감독은 "아쉽다. 판정에 대해서는 어느 감독님들이나 아쉬워하지만 보는 각도에 따라서는 또 그렇게 판정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절대적으로 존중해줘야 되는 부분이다. 자칫 큰 문제가 된 슈퍼매치를 볼 수도 있고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좀 아쉽지만 크게 와 닿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