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5월 가정의 달 내수 진작 위한 대책마련

최종수정 2016.05.01 10:10 기사입력 2016.05.01 10:10

댓글쓰기

" 영암군 임시공휴일 지정 종합대책 수립 추진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내수 진작을 위한 임시 공휴일 지정에 따른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는 경제성장이 둔화된 상황에서 특히 국내 민간소비 등 내수 위축과 해운·조선분야 등 구조조정 문제로 소비심리 위축이 가중될 우려가 있어 내수 진작을 위한 붐업 계기가 필요하다고 판단, 5월 6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영암군은 5월 5일부터 5월 8일까지 4일 간의 연휴기간 동안 왕인박사유적지의 무료개방과 하정웅 미술관, 도기박물관, 김창조 기념관은 정상 근무하여 관람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립시설은 자율참여를 유도하여 다시 찾고 싶은 영암 알리기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대불국가산업단지와 삼호 지방산업단지에 입주 운영하고 있는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의 비정규직 근로자들도 임시 공휴일 지정에 따라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대불산단 경영자 협의회를 통해 경제단체·기업 등의 협조를 유도하고 있다.
아울러 임시공휴일 지정·시행에 따른 맞벌이 부부 등의 불편 해소를 위해 초등 돌봄 교실 운영, 학교도서관 개방 및 어린이집 긴급보육 당번교사 배치 등 근로자 배려·지원시책 계획 수립을 완료했다.

한편, 행정민원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고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민원실은 필수인원을 배치하여 방문민원 접수 및 처리하고, 민원실 제외부서는 최소인원 근무를 실시, 연휴기간 중 운영되는 응급 의료기관인 병원과 약국을 주민에게 홍보 하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여행주간(5.1~5.14) 및 임시공휴일을 연계하여 범국민적 여행 분위기 조성하고 관광수요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손님맞이 캠페인 및 여행주간 참여업체를 대상으로 친절·청결상태 등 수용태세 점검을 완료했다.

이와 관련하여 영암군 산하 공무원, 각급 기관 및 사회단체 임직원, 지역 민간 기업을 대상으로 연휴활용 국내여행에 참여하도록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