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원내대표 "朴대통령, 잘못 인정하면 돌팔매 맞아도 협력"

최종수정 2016.04.28 11:06 기사입력 2016.04.28 11:06

댓글쓰기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야당과 국회에 요청하면 새누리당이 국회의장을 맡도록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실정을 솔직히 인정하면서 협력을 구하고 야당 대표들을 설득하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국회법에 따르면 의장과 부의장은 국회에서 무기명투표로 선거하되 재적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 20대 총선 결과 어느 당도 과반을 얻지 못한 상황에서 38석을 차지한 국민의당의 표심이 의장 선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앞으로 남은 (박 대통령의) 임기 2년도 우리 국민에게, 국가에 굉장히 긴 세월”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 2년을 성공시켜야 된다. 대통령이 성공하면 나라가 살고 대통령이 실패하면 나라가 망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내가 나머지 2년간을 꼭 성공시켜서 이러한 잘못을 개정해 나갈 테니까, 국회의장도 집권여당으로서 중요하고 내가 (새누리당 국회의장이) 필요하다. 그러니까 우리 국민의당에서 협력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얘기하면), 이럴 때 우리도 한 번 애국심을 발휘해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대통령이 바뀌어서 우리에게 협조 요청을 해 올 때 국회의장 아니라 무엇이라도, 어떤 것이라도 협력을 해서 우리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돌팔매를 맞더라도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