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 시대 맞춤형 기지국, ‘스몰 셀’ 특허기술 주목!

최종수정 2018.08.14 22:00 기사입력 2016.04.27 15:46

댓글쓰기

스몰 셀 운영 개념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차세대 이동통신(5G) 시대 개막을 목전에 둔 현 시점 '스몰 셀‘ 관련 기술의 특허출원 건수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스몰셀은 기존 기지국보다 좁은 영역을 지원하는 소형 기지국으로 대형 기지국이 처리하는 데이터 전송량을 다수의 스몰 셀이 분담, 다양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게 할 목적으로 개발됐다.
현재는 소규모 비용투자와 통화 품질의 고품격화 등을 무기로 가정과 사무실 등 실내, 데이터 이용량이 많거나 신호의 세기가 상대적으로 약한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운영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5G시대 진입에 앞서 사물인터넷이 등장하고 가상현실 콘텐츠가 늘어나면서 디바이스 수와 트래픽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 ’스몰 셀‘ 기술이 적용·활용되는 범위가 꾸준히 넓혀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 시각이기도 하다.

데이터 용량의 증대와 활용 빈도 증가(5G시대)는 기존 기가바이트(GB) 개념에서 기가비피에스(Gbps)로 옮겨가는 상황으로도 이어진다. 기가비피에스는 1초당 10억 비트의 데이터를 송수신, 1Gbps 속도를 적용할 때 1GB 용량의 영화를 다운로드 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불과 8초가량으로 예측된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이 같은 상황 변화에 스몰 셀과 관련된 국내 특허출원은 2011년 183건에서 2015년 557건으로 세배 이상 증가했고 출원된 전체 기술 중 29%는 기지국의 무선자원을 관리하는 부문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된다.

또 단말기의 이동에 따른 접속 제어 기술(23%)과 모니터링 및 전력관리 기술 출원(각 10%)이 전체 특허출원 건수를 견인한 것으로 조사된다.

주체별 스몰 셀 기술 출원비중은 퀄컴, LG전자, 삼성전자 등 기업 89.1%,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연구기관 9.4%, 대학 1.4%, 개인 0.1% 순으로 집계된다.

이는 스몰 셀 기술이 상용화되면서 각 기업이 본격적인 시장경쟁이 시작되기 전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분배, 기지국의 증가로 발생하는 간섭문제를 최소화하는 기술개발에 무게를 더한 결과로 특허청은 풀이했다.

이동환 이동통신심사과장은 “세계 각국의 이동통신 기업들이 5G 시장에서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핵심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며 "하지만 막대한 비용과 수익모델 부재는 여전히 과제로 남겨진 상황”이라고 업계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점을 고려할 때 스몰 셀 기술은 상대적으로 적은 투자비용으로 기존의 시스템에 유연하게 적용, 4G와 5G시대를 잇는 가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까닭에 현 시점 이동통신 업계에선 스몰 셀 기술과 관련된 특허권 확보가 무엇보다 시급해진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