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영산강유역환경청 “측정분석능력 우수성 입증”

최종수정 2016.04.25 13:48 기사입력 2016.04.25 13:48

댓글쓰기

수질·먹는물·폐기물 분야 숙련도시험 평가 결과 전항목 “만족”

[아시아경제 문승용]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이희철)은 국립환경과학원 주관으로 실시한 2016년도 수질 분야, 먹는물 분야, 폐기물 분야 측정분석능력 숙련도시험에서 전 항목 “만족”으로 평가돼 “적합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숙련도 시험은 국립환경과학원이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환경오염물질에 대한 측정분석능력을 향상시키고 검사결과의 정확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환경부 산하기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국공립 연구기관 및 환경관련 측정분석기관 등 약 1,000여 기관을 대상으로 해마다 실시하고 있으며, 각 기관별로 서로 다른 미지의 시료를 분석해 측정분석능력을 평가하고 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번 숙련도시험에서 수질 분야 23개 항목, 먹는물 분야 16개 항목, 폐기물 분야 6개 항목 등 총 45개 항목 전 항목에서 “만족”을 획득해 국내 최고 수준의 측정분석능력을 인증받았다.
또한 매년 지속적으로 환경 분야 숙련도 시험에 참가해 전 항목 만족의 우수한 성적을 받아왔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주요 환경정책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생산하기 위해 수질측정망 등 환경측정망을 운영하고 있으며, 관내 환경 현안과 관련된 측정분석자료를 생산하고 있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측정분석품질 증진을 위한 철저한 정도관리를 통해 대외적으로 공신력 있는 환경자료를 생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용 편집국부장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