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기야' 백봉기 "10살 연하 아내와 연애 3개월만에 임신" 결혼작전

최종수정 2016.04.22 12:21 기사입력 2016.04.22 12:21

댓글쓰기

'자기야' 백봉기.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자기야' 백봉기.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배우 백봉기가 10세 연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는 배우 백봉기가 방송인 현영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는 "백봉기의 별명이 '갓봉기'다. 아내 역할을 맡은 배우들이 다 미녀다. 게다가 실제 아내는 10살 연하다. 엄청 미녀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백봉기는 "아내가 90년생이다"라며 미소를 짓자, 성대현은 "내가 91년도에 면허를 땄다. 너무 충격적이다"라며 놀랐다.

이어 김원희는 "모든 게 세달 안에 끝났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질문을 건네자, 백봉기는 "사실은 3개월 만에 아기를 먼저"라고 입을 열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결혼에 이 방법 밖에 없겠더라. 그래서 노렸는데 그렇게 또 쉽게 될 줄은 몰랐다"고 답했다.

김원희가 "덜컥 아이가 생겼는데 아내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백봉기는 "굉장히 많이 걱정을 했다. 아무것도 준비 안 된 상태에서 그렇게 돼서"라면서 "그 때 아내가 23살이었는데 내 자신감을 보고 나를 믿어줬다"라고 답했다.

"아내도 결혼까지 생각했냐"는 질문에 백봉기는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더라. 솔직히 아내가 자주 얘기한다. '내가 (둘이 처음 만났던) 그 공원에 왜 갔는지…"라면서 당시를 회상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