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부지 품은 현대차, '땅부자' 1위…토지보유액 10조

최종수정 2016.04.10 08:30 기사입력 2016.04.10 08: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차가 국내 10대 그룹 상장사 중 최고의 땅부자에 등극했다.

1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10대 그룹 계열 95개 상장사의 2015 회계연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현대차는 지난해 말 기준 보유 토지 장부가액이 10조5657억원을 기록, 1년 새 129.2% 급증하면서 토지(유형자산+투자부동산) 보유액 순위 1위를 차지했다.

2014년에 1위를 지켰던 롯데쇼핑은 7조8172억원으로 0.4% 늘어나는 데 그쳐 2위로 밀려났다. 삼성전자가 0.1% 줄어든 6조2891억원으로 3위였다.

기아차가 1년 새 87.5% 늘어난 4조6986억원을 기록해 4위, 현대모비스는 2014년 7942억원에서 지난해 3조4879억원으로 급증하며 5위에 올랐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개 상장사의 토지 보유액이 이처럼 나란히 급증한 것은 10조5500억원을 주고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를 공동으로 취득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한전 부지를 매입을 위해 각각 5조8025억원, 2조1100억원, 2조6375억원을 투자했다.
이에 따라 상장 계열사 전체를 기준으로 한 토지 보유액은 현대차그룹이 1년 새 82.8% 늘어난 24조2000억원으로 10대 그룹 중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삼성그룹은 9.5% 늘어난 14조1000억원, 3위인 롯데그룹은 1년 전과 비슷한 1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그룹 영향으로 10대 그룹 소속 95개 상장사가 보유한 전체 토지 장부가는 1년 새 22.0% 늘어난 72조5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룹별로 보면 GS(-10.2%), 포스코(-4.2%), 현대중공업(-0.8%) 등 3곳이 줄고 현대차를 포함한 나머지 7개 그룹이 증가했다.

현대차그룹 외에는 LG(12.5%), 한화(10.6%), 삼성(9.5%), SK(4.1%), 롯데·한진(각 0.1%) 그룹 순으로 보유 토지 장부가액 증가율이 높았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