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K의 청년 창업지원 꽃 피우다

최종수정 2016.04.07 11:24 기사입력 2016.04.07 11:24

댓글쓰기

4년간 300억 투자 450개 창업팀 지원…544억 매출액 달성

노인요양보호사업선 경단녀 800명 고용 사회공헌 앞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정몽구 회장이 주도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사회공헌이 본격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청년층과 사회 취약계층의 창업과 자립을 돕는 사업이 매출과 고용효과 등에서 가시적인 효과를 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4년간 총 300억원을 투자해 450개의 창업팀을 지원하고 이로 인해 2200명의 일자리 창출과 총 544억의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소셜벤처 창업지원 분야에서는 'H-온드림 오디션'과 창업 인큐베이팅 센터인 '서초창의허브'를 통해 총 250개 창업팀에서 97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기프트카 캠페인'을 통해 소상공인 200개팀의 창업 지원과 일자리 400개를 만들었다.

H-온드림 오디션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30개 팀씩 150개 팀을 선발해 창업교육 및 컨설팅, 팀당 최대 1억원의 자금 지원, 성공한 사회적 기업의 멘토링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날 H-온드림 오디션 5기의 본선 및 시상식을 열어 장애인 여행서비스 및 관광인프라 개선, 장애인 여행작가를 양성하는 사업을 구상한 인큐베이팅 그룹의 '두리함께'팀에 대상을 줬다.

이 밖에 노인요양보호 사업을 진행하는 (사)안심생활 지원을 통해 경력단절여성 800명을 고용하고, 이동약자의 복지차를 개발, 판매하는 ㈜이지무브를 지원하는 등 총 830명의 일자리를 만들어 냈다.

유영학 현대차 정몽구재단 이사장은 "재단과 현대차그룹은 창업팀의 성공적인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청년 및 사회 취약계층의 창업과 자립을 돕는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사회공헌 사업은 200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돼 2009년에는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한층 강조하는 '사회책임헌장'을 제정했다. 2013년에는 일자리 창출, 청년 리더 양성, 양극화 해소 등의 '5년 중점과제' 추진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 2월에는 새로운 10년을 위한 사회공헌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기존 자동차 중심에서 계열사 전체를 아우르는 그룹 통합 사회공헌 체계로 개편됐다.

올해부터 ▲고철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더 많은 이익을 영세 종사자에게 환원하는 현대제철의 'H-리사이클 센터' ▲공작기계 설비를 활용해 사회적 혁신제품 시제품의 제작을 지원하는 현대위아의 '프로토타입 개발 센터' 등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기존 4대 사회공헌 사업(4대 무브)에 '자립지원형 일자리 창출(드림 무브)' '그룹 특성 활용(넥스트 무브)' 등 사회공헌 분야 2가지를 새로 추가해 운영한다.

정 회장은 올 신년사에서 "그룹의 성장과 더불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앞장서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