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승환, 2볼넷 내줬지만 2/3이닝 무실점…방어율은 계속 0

최종수정 2016.04.09 11:47 기사입력 2016.04.09 11:47

댓글쓰기

오승환 사진=믹스테이프 캡처

오승환 사진=믹스테이프 캡처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 번째 등판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내용은 아쉬웠지만 무실점으로 끝내며 결과는 좋았다.

오승환은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터너필드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애틀란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4-4로 맞선 7회에 등판해 2/3이닝 동안 2볼넷 1탈삼진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첫 볼넷과 폭투를 보여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첫 타자 드류 스텁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에릭 아이바의 번트 타구가 3루수 호수비로 아웃돼 위기를 넘겼다. 이어 프레디 프리먼을 상대로 폭투가 나와 주자 스텁스에게 3루를 내두며 불안했다.

오승환은 침착하게 프리먼을 보낸 뒤 아도니스 가르시아와 정면승부를 벌여 삼진을 잡아냈다. 이후 케빈 지그리스트와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오승환은 방어율 0을 계속 이어갔고 세인트루이스는 홈런 세 방을 앞세워 애틀란타를 7-4로 이겼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