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슈인]에쓰오일 대표의 특별한 車

최종수정 2016.04.07 11:26 기사입력 2016.04.07 11:25

댓글쓰기

▲나세르 알 마하셔 에쓰오일 대표

▲나세르 알 마하셔 에쓰오일 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대형 모니터, 눈에 띄는 알록달록한 색깔, 군데군데 카메라가 달린 승합차.'

요즘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선거 유세용 차량이 아니다. 에쓰오일의 '위기대응 이동 지휘차량'이다. '위기대응'이니 '지휘차량'이니 하는 이름도 심상치 않지만, 군사 작전을 연상시키는 차량을 기업이 운영한다는 것도 이채롭다. 이같은 파격을 시도한 주인공은 나세르 알 마하셔 에쓰오일 대표다. 마하셔 대표는 "에쓰오일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사업장이 돼야 한다"며 지난해 임원회의에서 제안했다. 차량에 들어갈 카메라의 기능, 화면 위치, 통신 기능 탑재 등 세세한 부분까지 그림을 그리듯 이야기했다.
차량의 주요 역할은 '실시간 생방송'으로 울산 온산공장 사고 현장과 서울 마포 본사를 연결해주는 것이다. 온산 공장에 대기한 차량은 사고가 터지면 현장으로 출동해 360도 고성능 카메라로 동영상을 촬영한다. 차량에 달린 대형모니터에 현장 상황이 비춰지고, 데이터 무선 송수신 장치를 통해 공장 내 비상통제센터와 본사 회의실에도 볼 수 있다. 경영진들이 현장 동영상을 공유하며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것이다.

국산 승합차에 1억원을 들여 개조한 이 차량에 대한 마하셔 대표의 애정은 각별하다. 완성 후 성능 점검을 하기 위해 온산 공장에 내려가 살펴보고, 불시에 차량을 이용한 모의 훈련도 실시했다. 실제 투입도 이뤄졌다. 지난 1월 20일 온산공장에서 사고가 터졌을 때 처음으로 출동했다. 화재가 발생한 낮 12시40분부터 불길을 잡아 진화까지 2시간 동안 사고 현장 상황을 전달했다. 점심 시간 예상치 못한 화재에 급작스럽게 비상회의를 소집한 마하셔 대표도 차량이 보내준 영상을 보며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지시했다. 덕분에 불길도 조기에 잡고 인명 피해도 나지 않은 채 무사히 사고가 수습됐다.

마하셔 대표의 '안전 경영'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2014년 정유업계 전체가 적자에 허덕일 때도 15억원짜리 소방차를 구입했다. 또한 본사와 공장, 지역본부에 근무하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기도 폐쇄시 응급처치, 소화기 사용법을 익히는 교육도 실시했다. 의무 교육인만큼 마하셔 대표도 예외는 아니었다. 직원들과 함께 교육 과정에 적극 참여했다.
마하셔 대표는 에쓰오일의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 출신이다. 지난 2012년부터 국내 경영진과 함께 에쓰오일을 이끌고 있다.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