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 노조들 연대깃발 들었다

최종수정 2016.04.06 11:22 기사입력 2016.04.06 11:22

댓글쓰기

대우조선·삼성重 "거제, 고용위기지역으로 선정해달라" 호소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경남 거제의 양대 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노동조합이 "거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선정해달라"며 공동 행동에 나선다. 지난달 대우조선해양 노조의 지원 요청에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까지 가세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 거제조선소 전경

▲대우조선해양 거제조선소 전경


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는 7일 거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위기지역 선정을 촉구하며 이같은 요구안을 담은 요청서를 거제시에 전달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지난달 말 권민호 거제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양측 노조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고용위기지역 선정을 촉구함과 동시에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거제시의회와 국회 차원에서 조선산업 지원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양측 노조는 해양플랜트 인도가 대부분 마무리되는 오는 6월부터 고용대란이 본격화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관계자는 "이미 대우조선에서만 35개 사내하청 업체가 폐업을 했고 임금체불 사례도 늘고 있다"며 "6월 이후부터는 2만여명의 노동자들이 대량 해고되면서 대규모 고용대란이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인도가 예정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해양플랜트는 총 14척으로 상반기 7척이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추가 수주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소 1만5000여명의 협력사 직원 감소가 불가피하다. 양측 노조는 "거제경제의 기반인 조선산업의 대량해고가 현실화되면 거제경제도 위태로워진다"며 "6월까지 고용위기지역에 선정될 수 있도록 거제시가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이와는 별도로 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서는 올해부터 시행되는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에 조선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에 건의한 상태다. 특별고용업종은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고용 사정이 급격히 악화될 우려가 있는 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시행됐다. 고용부는 4~5월 특별고용지원업종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 조선사의 선박 수주 실적은 8척, 17만1000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를 기록했다. 분기 수주실적이 20만CGT를 밑돈 것은 2001년 4분기(16만5000CGT) 이후 처음이다. 수주잔량도 3월말 기준 2759만CGT로 2004년 3월말(2752만CGT) 이후 1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