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경차 유류세 환급액 183억원…전년대비 2배↑

최종수정 2018.09.07 21:02 기사입력 2016.04.04 11: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지난해 경차 유류세 환급액이 전년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경차 유류세 환급규모는 지난해 183억원으로 2014년(94억원)에 비해 2배가량 늘었다. 특히 환급을 신청한 고객은 2014년 12만8000명에서 지난해 26만6000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1인당 유류세를 6만9000원 가량 아낀 셈이다.

경차 유류세 환급 제도는 모닝, 마티즈, 다마스 등 배기량 1000㏄ 미만의 경차를 모는 사람에게 연간 10만원 한도에서 유류세를 돌려주는 것이다. 한 가족이 경차 한 대를 소유하거나, 경승용차와 경승합차를 각각 한 대씩 가진 경우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료제공=신한카드)

이 제도가 시행된 2008년 이후 매년 약 12만~15만 명이 약 90억~120억원의 유류세를 환급 받았는데, 작년에는 평균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실제 2014년 말 현재 신한카드의 '경차사랑 유류구매 전용카드' 회원 수는 15만4000명이었지만, 2015년 말 현재 29만8000명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경차는 구입 시 각종 세금이 면제되고, 고속도로 통행료, 공영주차장 요금 등도 50%를 감면 받을 수 있는 등 많은 비용을 아낄 수 있다"며 "특히 유류세 환급 카드로 연간 10만원을 더 절약할 수 있는 만큼 경차 사용자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