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N풍년, '2016 레드닷 어워드'서 최고상 수상

최종수정 2018.09.09 21:31 기사입력 2016.03.30 1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주방용품 전문 기업 PN풍년(대표 유재원)은 자사의 프리미엄 원터치 압력솥 '베르투ONE'이 '독일 레드닷(Red dot) 디자인 어워드 2016'에서 최고상인 'Best of The Best'을 국내 주방용품 및 압력솥 업계 최초로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올해 전 세계 57개국에서 5,214개 제품을 출품해 분야별로 경쟁을 벌였다. 이번 어워드에서 PN풍년이 수상한 Best of The Best는 출품작 중 상위 1.5% 에게만 주어지는 상이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베르투ONE은 PN풍년이 60여년간 연구해온 한국인의 식문화에 대한 이해와 기술의 집약체로,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주거 환경 변화에 발맞춰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점이 이번 수상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베르투ONE은 스탠딩이 가능한 압력솥 뚜껑에 3단 압력조절 레버를 적용해 요리 재료에 따라 압력 선택이 가능한 것은 물론, 메탈릭한 로즈골드 색상으로 디자인 포인트를 주어 베르투ONE만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분위기를 강조했다. 또한 조리상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압력 커뮤니케이터가 있어 초보자들도 어렵지 않게 불 조절을 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세트로 구성된 스테인리스 뚜껑은 냄비 몸체 360도 어디에나 비스듬히 걸쳐 놓을 수 있도록 디자인해, 편의성을 더하고 동시에 내용물이 끓어 넘치는 걱정까지 줄였다. 더불어 몸체 손잡이에도 스테인리스 소재를 적용해, 내구성은 물론 스테인리스 냄비로서의 디자인적인 완성도까지 높였다.

PN풍년 관계자는 "요리의 풍미를 배가시켜주는 PN풍년 압력솥만의 기술력과 사용자의 조리 패턴을 반영한 디자인적인 요소가 함께 인정을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수상이 갖는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앞으로도 제품의 품질은 물론 디자인 측면도 세심함을 놓치지 않는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50년 이상의 역사와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독일 iF, 미국 아이디이에이(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