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차세대 애플스토어 테네시주에 오픈

최종수정 2016.03.30 08:11 기사입력 2016.03.30 08:11

댓글쓰기


초대형 TV 등 전시된 애플스토어 미국 테네시주에 오픈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애플이 신개념 애플스토어를 미국 테네시주에 오픈했다. 새로운 매장은 다른 애플스토어에서는 볼 수 없는 초대형 TV와 고급스러운 나무 장식 등으로 꾸며졌다.

30일 애플 전문 매체 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 다른 매장에서는 볼 수 없는 새로운 인테리어가 적용된 애플스토어를 지난 주말 오픈했다.

멤피스에 새롭게 문을 연 애플스토어는 37피트(444인치)에 달하는 대형 TV가 디스플레이 돼 있다. 대형 TV는 높이가 바닥에서부터 천장에 이를 정도로 거대했다.

고객들의 관심을 끌 수 있도록 매장 들어가는 입구 바로 반대편에 위치한 것도 특징이다. 이 TV는 제작에만 150만달러가 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장은 애플의 최고디자인책임자(CDO)인 조너선 아이브가 기획한 몇 안되는 애플스토어로 알려졌다. 조너선 아이브는 애플의 수석부사장인 안젤라 아렌츠와 지난해부터 이 매장을 기획했다.
매장 실내 디스플레이는 나무로 장식된 곳이 많았다. 나무로 만든 벽면이 가장 특징적이며 조너선 아이브가 직접 디자인한 나무로 만든 테이블과 헤드폰 디스플레이 설치대 같은 것은 다른 스토어들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인테리어다.

애플스토어는 주로 유리를 사용해서 매장을 꾸미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매장 역시 입구 등 많은 곳에서 전면 유리가 채택됐다.

한편 애플의 직영점 개념인 애플스토어는 현재 미국·영국·중국·호주 등 16개국에 총 450여개가 있다. 한국에는 아직까지 스토어가 운영되지 않고 있다. 현재 한국의 애플 매장은 대행업체를 통해 운영된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