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직영스토어, 한국에도 생기나

최종수정 2015.10.30 11:07 기사입력 2015.10.30 11:07

댓글쓰기

'판매자 훈련 전문가' 채용 공고


뉴욕 5번가에 위치한 애플스토어

뉴욕 5번가에 위치한 애플스토어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애플이 국내에서 '판매자 훈련 전문가(Sales training instructor)'를 채용한다. 애플은 그동안 중국ㆍ일본ㆍ홍콩 등 애플스토어가 있는 국가에서만 판매자 훈련 전문가를 채용해 왔다. 애플스토어의 한국 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자 훈련 전문가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내고 적임자를 찾고 있다. 근무지는 경기도와 서울 2곳으로, 제품 배송ㆍ제품 판매ㆍ일반 교육 등이 주업무다.

애플이 직접 운영하는 애플스토어는 현재 홍콩ㆍ중국ㆍ호주 등 16개국에 총 450여개가 있다. 한국에는 아직까지 애플스토어가 운영되지 않고 있다. 프리스비 등은 리셀러(재판매) 매장이다.

업계는 이번 채용이 애플스토어의 핵심 서비스인 '지니어스바(Genius Bar)'를 위한 준비 작업으로 해석하고 있다. 지니어스바는 애플의 서비스지원센터다. 제품을 접할때 어려움이 있거나 문제가 생기면 애플에서 교육을 받은 엔지니어들이 사용방법을 안내하고 해결해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애플스토어가 운영되는 해외 국가에서는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접할 수 없어 소비자들의 원성을 받아 왔다.

애플이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국내 아이폰 시장 점유율이 30%까지 상승하자, 애플스토어 설립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리차드 윤 애플코리아 대표도 지난달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 한국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가 출시된 이후 많은 한국 소비자들이 우리 제품에 관심을 보여주셨다"며 "이에 이전보다 한국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게 됐고, 앞으로도 소비자 니즈에 충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