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가연, 충격 고백 “임요환 위해 대기업 스폰서 찾아다녀…”

최종수정 2016.03.25 14:09 기사입력 2016.03.25 13:58

댓글쓰기

배우 김가연. 사진=KBS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가연. 사진=KBS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김가연 임요환 부부가 ‘헌집새집’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김가연의 고백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2014년 방송된 KBS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 출연한 배우 김가연은 “임요환이 프로게이머로 활동할 때 억대 연봉을 받았다. 그러다 다른 종목으로 바꾸려고 하는데 내 눈치를 보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직접 대기업 스폰서를 찾아다녔다. 유명 대기업 본사에 직접 전화해 후원을 받아냈다”고 고백했다.

이에 MC 이경규는 “그만해라. 지친다”라며 김가연의 말을 끊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서는 컴퓨터 방을 둘째 딸 방으로 바꿔달라며 인테리어를 의뢰하는 김가연 임요환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가연 임요환 부부는 돈독한 애정을 뽐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