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헌집새집' 김가연 “21살 큰 딸은 대충 키웠다” …무슨 말?

최종수정 2016.03.25 07:39 기사입력 2016.03.25 07:39

댓글쓰기

김가연 임요환 부부. 사진=JTBC '헌집새집' 방송화면 캡처

김가연 임요환 부부. 사진=JTBC '헌집새집'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배우 김가연이 큰 딸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에서는 김가연 임요환 부부가 출연해 늦둥이 둘째 딸 하령이 방 인테리어를 의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가연은 막내딸 방을 의뢰하면서 세심하게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MC 김구라는 "큰 딸도 이렇게 꼼꼼하게 키웠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가연은 "큰 딸은 대충 키웠다. 그런데 너무 잘 자라줘서 고맙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어 "(큰 딸이) 동생을 돌보는 것도 알아서 잘 도와준다"고 칭찬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김가연 임요환 부부는 오는 5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