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헌집새집' 윤정수 “임요환-김가연 내 덕에 만났다” 무슨 일?

최종수정 2016.03.25 13:48 기사입력 2016.03.25 13:48

댓글쓰기

'헌집새집' 김가연-임요환 부부. 사진=JTBC 제공

'헌집새집' 김가연-임요환 부부.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윤정수가 임요환-김가연 부부의 사랑의 메신저 역할이었음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JTBC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에서는 김가연 임요환 부부가 출연해 딸 아이의 방 인테리어를 의뢰했다.

이날 허경환을 대신해 1일 인턴 디자이너로 변신한 개그맨 윤정수는 "임요환에게 고백할 게 있다"는 말을 꺼냈다.

이어 그는 "임요환씨와 저한테 동시에 해외 행사가 들어왔는데 당시 제가 다른 촬영 때문에 못 가게 됐다. 그래서 김가연씨가 대신 가게 됐다"고 밝혔다.

임요환과 김가연의 만남에 있어 자신이 일종의 메신저 역할을 했다고 말한 것.
이에 김가연은 "그때는 별 다른 감정을 갖고 간 게 아니었다"면서도 "어쨌든 그 인연으로 임요환과 결혼까지 하게 된 것 맞다"고 윤정수의 말을 인정했다.

윤정수는 "김가연의 오랜 친구고, 또 이 부부의 인연을 만들어준 사람으로서 아기방도 진심을 담아 인테리어 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혀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기도 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