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하철 성추행 변호사 벌금 200만원

최종수정 2016.03.25 10:23 기사입력 2016.03.25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문제원 수습기자] 퇴근길 붐비는 지하철에서 여성을 성추행한 변호사가 벌금을 물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이우희 판사는 25일 성폭력처벌법상 공중 밀집장소 추행 혐의로 기소된 변호사 A(47)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동종 범행으로 기소유예 처분된 적이 있음에도 범행했다”면서 “피해자와 합의했고 범행 후 자발적으로 성폭행예방교육을 받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작년 10월 지하철 9호선 노량진 역사에서 전동차에 탑승한 20대 여성의 뒤에서 자신의 신체를 밀착시켜 추행한 혐의로 지난달 기소됐다.

A씨는 지난 2013년에도 성추행 혐의로 입건돼 조사받았으나 초범인 점 등이 고려돼 성폭력 예방교육 이수를 조건으로 기소유예 처분돼 재판은 면했었다.
검찰은 앞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중요 직업에 종사하는 신분으로 죄를 저질렀고 과거 처벌 전력도 있어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다”면서 벌금 300만원을 구형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을 요청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문제원 수습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