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공직자 신고 재산]김영석 해수부 장관 4억7100만원 "예금 증가"

최종수정 2016.03.25 09:37 기사입력 2016.03.25 0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전년보다 5044만6000원 증가한 4억7104만3000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자료를 보면 김 장관은 경기 고양 일산(2억3200만원)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5억4300만원), 배우자 소유 충남 아산 대지(3억826만8000원), 가족 예금(1억6558만6000원) 등을 합쳐 12억9942만1000원을 보유했으나 채무가 8억2837만8000원이었다.

본인 예금은 4319만1000원에서 1억2882만6000원으로 8795만5000원 늘었다. 김 장관은 급여 저축 등으로 예금 잔고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윤학배 해수부 차관은 위례신도시 아파트 분양권, 세종시 종촌동 아파트 등을 포함해 전년보다 6141만원 늘어난 6억3894만4000원을 보유했다.

해수부에서는 남봉현 기획조정실장이 20억1581만9000원, 연영진 해양정책실장이 29억9362만9000원, 정영훈 수산정책실장이 3억8970만9000원을 각각 신고했다.
재산 신고 대상 중에는 41억8706만2000원을 신고한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이 최고자산가였다. 본인, 배우자, 모친이 소유한 땅과 주택 등 부동산이 총 33억1153만6000원이었다.

유창근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본인과 배우자 소유 아파트와 예금 등을 포함한 39억3650만3000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홍기훈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은 배우자와 차녀의 건물 매입에 따른 예금 감소와 채무 등으로 재산이 전년보다 줄어 마이너스(-6611만3000원)를 기록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