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박지원 “역시 김무성, 잘했다…짜고 치는 야당과 달라”

최종수정 2016.03.24 16:22 기사입력 2016.03.24 16:22

댓글쓰기

박지원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박지원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탈당한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 등을 무공천하겠다고 밝힌 점에 대해서 김 대표를 치켜세웠다.

박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역시 김무성 대표답다"며 "상향식 공천하지 못한 것을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가) 또한 5곳을 무공천 지역으로 한다고 한다. 짜고 치는 고스톱놀이의 야당과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 의원은 "이이제이하고 말리고, 2번 챙기고 정체성 운운하는 비겁함보다는 여당을 반대하는 야당이지만 김 대표 이번만은 잘했다"고 말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전 대표와 김종인 비대위 대표를 싸잡아 비판했다.

앞서 17일 박 의원은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7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안타깝다"며 친박(친박근혜)계가 주도하는 비박계 '공천학살'에 역할이 보이지 않는 김 대표를 언급한 적도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