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위 안열겠다" 무대의 초강수…당혹스런 친박

최종수정 2016.03.24 16:32 기사입력 2016.03.24 15:36

댓글쓰기

공천 문제, 공관위 거부하자 응수…비대위 전환도 쉽지 않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4일 서울 은평을을 포함한 5개 지역구가 당헌당규에 맞지 않게 공천됐다며 사실상 공천장 날인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것은 의외의 초강수라는 평가다.

김 대표가 이날 오전 11시 예정된 최고위원회의를 취소할 때만해도 고민 끝에 회의를 열지 않겠냐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이 같은 예측을 뒤집었다.
김 대표의 선택은 자신이 정치적 생명까지 걸며 지키고자 했던 국민공천을 최대한 관철시키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분석이 많다.

김대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곳은 서울 은평을과 송파을, 대구 동갑, 동을, 달성군 등이다. 이들 지역은 모두 친박계 후보가 공천을 받았는데, 김 대표는 공천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김 대표는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후보가 경선도 거치지 않고 후보로 확정됐다"며 "그런 지역은 당헌당규에 따라 공관위가 다시 심의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양승함 연세대 교수는 이날 뉴스 프로그램에 나와 "예상을 초월하는 충격적인 결단"이라고 평가하면서 "당의 공천 과정에 문제가 많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천과정과 관련해 "국민공천제를 통해 막고자 한 탈당과 당내 분열이 되풀이됐고 불공정하기 짝이 없는 공천사천 밀실공천 불복 등의 말이 가슴에 비수로 꽂혔다"고 밝혔다. 또 "잘못된 공천을 바로잡는 게 최선의 길이라고 확신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대표의 폭탄선언으로 친박(친박근혜)계는 충격에 휩싸인 모습이다. 김 대표는 공천직인을 날인하지 않고 무공천지역으로 남기겠다는 뜻을 최고위원들에게도 사전에 설명하지 않아 충격은 더욱 크다. 친박계인 홍문종 의원은 "일단 상황을 파악해야 한다"면서 성급히 전화를 끊었다.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일단 이날 오후 5시 긴급회의를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은 상태다.

정치권 관계자는 "친박계가 지금까지 해온 것을 봤을 때 가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며 "어떤 식으로든 수습하려고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히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이날 오전 "당 대표와 공관위 마찰은 많은 아쉬움 남는다"고 소회를 밝힌지 4시간만에 반박한 셈이어서 공관위와도 정면충돌 양상을 드러냈다.

현재 여당의 앞날을 예측하기는 매우 어렵다. 일각에서는 최고위원들의 일괄 사퇴후 비상대책위 체제로 가동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지만 쉽지 않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김 대표는 공천을 이미 받았고 비대위 체제로 간다고 해도 현재 후보등록 무산 위기에 몰린 5개 지역구 후보들이 후보자등록기간인 25일까지 공천장 날인을 받아 제출할 수 있는 물리적인 여건이 안되기 때문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김 대표를 끝까지 설득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어 보인다"고 내다봤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