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6광주비엔날레 주제 ‘제8기후대(예술은 무엇을 하는가?)’확정

최종수정 2016.03.21 16:52 기사입력 2016.03.21 16:52

댓글쓰기

"기존 관념 뛰어 넘은 미래에 대한 예술의 예측 능력"
"예술의 기능과 역할, 상상력에 대한 동시대 화두 던져"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2016광주비엔날레(9월 2일~11월 6일) 주제가 ‘제8기후대(예술은 무엇을 하는가?)’(THE EIGHTH CLIMATE(WHAT DOES ART DO?))로 확정됐다.
(재)광주비엔날레(대표이사 박양우)는 21일 3층 회의실에서 2016광주비엔날레 주제 및 행사 기본구성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마리아 린드(Maria Lind) 2016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을 비롯해 최빛나 큐레이터, 마르가리다 멘데스(Margarida Mendes), 아자 마모우디언(Azar Mahmoudian), 미쉘 웡(Michelle Wong) 보조 큐레이터로 구성된 큐레이터팀과 미테-우그로 지역협력 큐레이터가 함께 참여했다.

12세기 페르시아 신비주의자이자 철학자인 소흐라바르디(Sohravardi)에 의해 착안되고, 20세기 프랑스 철학자 앙리 코르뱅(Henri Corbin)에 의해 다듬어진 ‘제8기후대’(八氣候帶) 또는 ‘상상의 세계’(the imaginal world)라는 개념은 우리의 상상적 능력을 통해 도달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즉 제 11회 광주비엔날레의 맥락에서 ‘제8기후대’는 예술이 미래를 예측하고 미래의 변화를 위해 무언가를 할 수 있는 능력과 역할에 대한 탐구이자 기대라 할 수 있다.

2016광주비엔날레는 ‘제8기후대(예술은 무엇을 하는가?)’주제 아래 전시를 비롯해 ‘월례회’(Monthly Gathering), ‘인프라스쿨’(Infra-school), ‘제11회 광주비엔날레 포럼’(11thGwangjubiennale Forum)등 지역 연계와 현대미술 담론 생산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면서 시각예술 현장을 넘어서 동시대 담론 생산과 예술의 역할을 조망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