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측근 비례신청 논란에 "결과 보고 판단해 달라"(종합)

최종수정 2016.03.20 12:19 기사입력 2016.03.20 12:19

댓글쓰기

安, 김종인 더민주 대표 '비례대표 공천'에 "취지와 어긋나" 지적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서울=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서울=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자신의 측근들이 대거 비례대표 신청을 한 데 대해 20일 "결과를 보고 판단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비례대표에 공천된 데 대해서는 "그럴 줄 알았다"며 "비례대표 취지와는 어긋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국민의당 비례대표 공모에는 이른바 '친안(親安)세력'으로 분류되는 박선숙 사무총장, 박인복 당 대표 비서실장을 비롯해 공천관리위원으로 활동하던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 김지희 직능위원장, 박인혜 전 새정치민주연합 여성리더십 소장 등 3명이 중도 사퇴를 감행하고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양당의 공천결과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공천은 한 마디로 당내 합리적 개혁인사에 대한 제왕적 대통령의 폭압적 정치 보복"이라며 "국민 대표가 아니라 여황의 신하를 뽑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국회의원에게 권력에 대한 굴종을 요구하고 있다"며 "공포정치로 정치 획일화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통령의 친위세력은 '주종관계'란 반민주적 사고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며 "이런 새누리당 공천자가 만약 당선돼 (20대 국회에) 들어간다면 청와대의 거수기가 되는 것은 너무나 자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공동대표는 더민주를 향해서도 "패권적 행태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했다"며 "낡은 진보 청산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 공천자 대부분이 친문(文·문재인 전 대표)세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패권 공천은 정권교체 가능성으로부터 더욱 멀어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양당을 향해 "거대양당이 보여준 공천 행태는 '친박' '친문'이라는 특정 세력의 패권공천 그 자체"라며 "이들로 제20대 국회를 채운다면 정치의 앞날은 너무나 절망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4·13 총선을 "친박의당·친문의당 대 국민의당의 대결"이라고 규정하고 "국민의당은 독재로의 회귀를 반대하고 양당 패권정치를 반대하는 어떤 정치인과도 함께 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의) 최우선 혁신과제는 양당독점체제를 깨고 다당제로 가는 것"이라며 "소선거구제를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로 바꾸고, 오픈프라이머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정배 공동대표측 인사로 분류되는 전윤철 공천관리위원장이 '전략공천' 형태로 비례대표 공천을 요청했다는 일각의 소문에 대해 안 공동대표는 "사실이 아니다. 요청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