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 81% "구글세 이해·대비 부족"

최종수정 2016.03.20 12:33 기사입력 2016.03.20 12: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내기업 10곳 중 8곳이 올해 도입된 BEPS(일명 구글세)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나 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와 기획재정부·조세재정연구원이 공동 설립한 BEPS대응지원센터의 '매출액 상위 600대 기업 인식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186개사)의 81%는 "BEPS에 대해 잘 모르거나 도입 취지만 이해한다"고 답했다.

BEPS(Base Erosion and Profit Shifting)은 다국적 기업의 국제적 조세회피를 방지하기 위한 국제공조를 말한다. '조세회피를 막기 위한 세금'이라는 의미로, 주요국들은 자국에서 활동하는 글로벌 기업의 경영정보와 거래 관련 사항을 보고서로 제출받는다. 영국 언론들이 '구글세'로 이름을 붙인 뒤부터 흔히 구글세로 통하고 있다.

전경련은 이 구글세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대비가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BEPS와 관련해 국제거래정보통합보고서 제출 대상인 기업(108개)를 상대로 한 추가 설문에서 절반 가량은 '향후 준비 예정'이라고 답했다. '외부전문 컨설팅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22%에 불과했다. 전경련은 "주요국이 연이어 관련법을 도입하거나 검토하고 있어 국제조세환경 변화에 따른 기업들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국내기업들의 세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내 기업들은 준비여력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국제거래정보통합보고서 제출 의무에 대한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 절반 가량은 시스템과 인력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기업 10곳 중 8곳은 신고기간도 법인세 신고기한(사업연도 종료후 90일)과 동일해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지난해 11월에 G20의 BEPS 프로젝트가 최종승인 되고 국제조세조정법이 개정되면서 기업들의 납세 부담이 직·간접적으로 증가했다"며 "BEPS는 국제적인 공조 프로젝트이므로 우리 글로벌 기업들도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