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양당의 패권정치 끊지 못하면 정치 앞날 어두워"

최종수정 2016.03.20 12:31 기사입력 2016.03.20 11:33

댓글쓰기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사진=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의 비박(비박근혜) '공천 학살'에 대해 "이런 새누리당 공천자들이 당선돼 국회에 들어간다면 청와대의 거수기가 되는 건 너무 자명한 일"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공천과정에 대해서도 "패권적 행태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했다. 결국 공천자 대부분이 친문(친문재인)세력으로 드러났다"라며 함께 비판했다.

안 대표는 20일 서울 마포당사 기자회견을 통해 "거대양당의 패권적 공천 행태의 결과를 보며 국민의당 탄생이 시대적 필연임을 거듭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공정과정에 대해 "합리적 개혁 인사에 대한 제왕적인 대통령의 폭압적 정치 보복이 행해졌다"며 "국민대표를 뽑는 게 아니라 여왕의 신하를 뽑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당내 대통령 후보는 한사람만 있어야 한다는 말을 직접 실천에 옮기는 것"이라며 함께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지금까지 거대 양당 보여준 공천행태는 친박, 친문이라는 특권세력의 패권정치 패권공천 그 자체"라며 "국회의 낡은 진보와 수구보수 막말 갑질 혁신이 아니라 마음에 안 드는 사람 손보기식 공천을 자행하고 있다. 이런 양당 패권정치 끊어내지 못한다면 정치의 앞날이 너무 어둡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