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슈퍼주총]대신증권 "노조 소란에 주주권리 훼손"(상보)

최종수정 2016.03.18 13:37 기사입력 2016.03.18 13: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대신증권 이 18일 고성이 오간 주주총회를 치른 것과 관련해 일부 사무금융 노조원들의 행동으로 일반 주주들의 권리가 훼손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신증권 측은 주주총회 직후 "주주총회는 기업이 한 해의 경영성과를 주주들에게 설명하고 평가받는 자리인데도 불구하고, 사무금융 노조원들이 주총장까지 들어와 소란을 피운 것"이라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주총장을 자신들의 정치적 목소리를 내는 곳으로 변질시키는 등 기업의 경영활동을 심각하게 위축시키고 일반 주주들의 권리를 훼손시키고 있어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9시, 여의도 대신증권 본사 11층의 분위기는 삼엄했다. 주총장 밖에는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사측이 부른 경찰 2명이 배치돼 있었다. 주총장 안에서는 시작 전부터 주주들의 기싸움이 팽팽했다.

장내 한 켠에서는 오너일가 경영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노란 종이도 등장했다. 종이에는 ‘노조원 부당해고에 대해 반대한다’, ‘오너일가 경영에 대해 반대한다’ 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주총이 시작되자 안건 통과 과정 부터 순탄치 않았다. 오너일가의 높은 보수, 직원 부당해고 등에 항의하는 일부 주주들이 거세게 항의하면서 주총장 내에서는 고성이 오갔다. 사측은 일부 주주들의 송곳 질문에 진땀을 빼야했다.

주주 입장으로 주총장에 들어온 이남현 사무금융노조 대신증권지부장은 "대신증권 오너일가의 보수가 업계 최고 수준"이라며 "경영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지 않고 있는 오너 일가가 높은 보수를 받는 이유에 대해 설명해달라"고 질문했다.

다른 주주 역시 "대신증권 직원들의 연봉은 업계 평균 이하인 반면, 대주주 일가의 연봉은 업계 상위 수준"이라며 "경영 및 성과가 직원, 대주주, 일반 주주 등 모두에게 돌아가야 하지만 대신증권은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신증권측은 "오너 일가의 보수는 대신증권 뿐 아니라 관계회사의 경영 성과 등을 모두 종합에 책정된 것"이라며 "증권사마다 성과제도, 목표 지향점이 모두 다른 만큼 보수를 놓고 이를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추가 질문 없이 안건 상정을 빨리 처리하려는 사측과 발언권을 달라며 소리를 지르고 사측을 압박하는 일부 주주들과의 충돌이 팽팽했다. 단상에 선 나재철 대표는 주총 진행이 계속 가로 막히자 진땀을 빼는 모습이었다.

노조 관계자로 보이는 한 주주는 "주총장에 앉아있는 대부분이 대신증권 직원들"이라며 "직원들로 채운 주총장에서 하는 주총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항의했고, 또 다른 주주는 "노조 관계자가 주총장에 들어와 진행을 방해하고 있다"고 맞섰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감사ㆍ영업보고 외에 ▲제55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이익배당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사외이사인 감사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임원 퇴직금 지급 규정 일부 개정의 건 등 의안이 상정됐다.

나재철 대표이사와 대주주인 양홍석 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두 사람의 임기는 2018년 3월 말까지다. 박찬수, 김창봉 사외이사도 재선임됐으며 이지원 L&C 세무회계사무소 대표가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 새로 선임됐다.

안건은 대부분 표결 없이 주주들의 박수로 찬성 가결됐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