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천관리위도 내분…회의 5분만에 파행

최종수정 2016.03.17 15:30 기사입력 2016.03.17 15:26

댓글쓰기

"공관위 결정 뒤집자" 주장에 외부위원 집단 이탈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이어 공천관리위원회도 내분에 휩싸였다. 17일 공관위 회의에서 공천 결과를 놓고 이견이 벌어지자 외부공관위원들이 시작 5분만에 자리를 박차고 나온 것이다. 외부공관위원은 김순희·한무경·이욱한·김용하·최공재·박주희 등 6명이다.

한 외부 공관위원은 이날 회의 도중 밖으로 나오면서 "내부에 고자질쟁이가 있다. 미치겠네"라며 격분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오늘 회의는 이것으로 끝"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은 "외부위원 의견은 수렴이 안되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무시한다"면서 "외부위원끼리 논의해 발표할 것은 하겠다"고 격정적으로 말했다.

또 다른 여성 위원도 뒤쫓아 나오면서 공관위에 대한 실망을 감추지 않았다.

외부위원들이 이날 회의에서 격분한 것은 전날 김무성 대표가 공관위의 공천심사 결정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자 김 대표와 가까운 공관위원 일부가 회의에서 결정을 번복하자고 주장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미 만장일치로 공관위에서 결정된 사안을 비박계 공관위원들이 뒤집자고 나서자 외부 공관위원들이 반발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한 외부위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견을 무시한다는 인사가 누구를 가리키냐'는 질문에 "위에 일러바치는 사람"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다른 위원은 "내부위원들이 김 대표의 명령에 따라 판을 엎은 상황”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