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총선 앞두고 '사분오열'…최고위도 분열

최종수정 2016.03.17 10:47 기사입력 2016.03.17 10:42

댓글쓰기

김무성 대표 최고위 취소 결정에 친박 최고위원 별도 간담회

친박 "김 대표, 공관위 중립성 침해…사과하라"..대표는 거부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누리당이 총선을 앞두고 사분오열하고 있다. 공천탈락한 현역의원들이 줄줄이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에 반발하고 나선데 이어 최고위원회도 공관위와 충돌양상을 보이고 있다. 공천을 둘러싼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 갈등이 최고위, 공관위 가릴 것 없이 곳곳에서 분출하는 형국이다. 급기야 17일에는 최고위원회 마저 둘로 쪼개진 모습을 적나라하게 공개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서청원, 김태호, 이인제 등 친박(친박근혜)계 최고위원들만 별도로 소집해 최고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무성 대표가 당초 이날 열릴 예정인 정례 최고위원회의를 전날 전격 취소했지만 이에 불응하고 별도 회의를 소집한 것이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당 대표가 최고위를 개최하지 않는다고 했기 때문에 (일부) 최고위원들이 자연스럽게 의견을 교환하다 오늘 최고위가 열리는 날이니까 당내 현안을 교환하기로 했다"며 개최 배경을 밝혔다.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회의에서 "최고위에서 의결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김 대표가 공개적으로 문제삼는 것은 공관위의 중립성을 저해할 수 있다"며 사과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김 대표가 (기자회견한 것은) 어른스럽지 못했다"면서 "비공개회의는 그야말로 비공개적으로 이뤄진 내용인데 그것도 재논의를 전제로 하고 정회된 상태에서 개인적 발표있었다는 것은 적절치 못했다"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최고위가 정회된 상황에서 대표가 공관위 결정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한 것은 적절치 못했다"면서 "최고위는 공관위 활동이나 중립성을 저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분열 양상은 전날 공관위 결정 사항을 놓고 최고위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정회를 선언하면서 본격화됐다. 김 대표는 최고위 정회도중 기자회견을 자청해 공관위가 공천한 단수추천과 우선추천지역 8곳의 공천이 잘못됐다며 이 위원장을 겨냥해 비판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곧바로 이에 대해 "바보같은 소리"라며 김 대표의 발언을 깔아뭉갰다.

서울시당위원장인 김용태 의원도 분열양상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새누리당 공천은 공당 기둥인 당헌당규를 철저히 무시했다"면서 "이번 공천은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공관위원장에 대해 "당헌당규 아닌 정무적 판단과 자의적 기준으로 잘못 결정된 지역 공천 결과를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김 대표에 대해서는 "잘못 결정된 공천 결과를 결코 받아들여선 안된다"고 호소했다.

한편 김 대표는 친박계 최고위원의 사과 요구에 대해 "사과할 일이 아니다"며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