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철·하니,정형돈 대신해 ‘주간아이돌’ MC 맡는다

최종수정 2016.03.17 14:12 기사입력 2016.03.17 14:12

댓글쓰기

EXID 하니.

EXID 하니.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그룹 EXID 하니가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한 개그맨 정형돈이 복귀할 때까지 ‘주간아이돌’의 빈자리를 채운다.

17일 MBC에브리원은 “일일 MC 체제로 돌아가던 ‘주간아이돌’의 MC 자리에 김희철과 하니가 발탁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희철과 하니는 잠정 하차한 정형돈이 돌아올 때까지 고정 MC로서 기존 MC 데프콘과 함께 진행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까지 정형돈이 언제 복귀한다는 기약은 아직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주간아이돌’을 비롯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김희철, 하니가 합류해 3MC 체제로 변화된 ‘주간아이돌’은 오는 4월 초 방송 예정이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