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웅열 코오롱 회장 "스마트팩토리 연결된 '인더스트리4.0' 도입"

최종수정 2016.03.17 15:00 기사입력 2016.03.17 15:00

댓글쓰기

첨단기술 도입 진행 중인 전국 5개 사업장 1박 2일 걸쳐 방문
세계시장 공략 나선 아라미드 및 미래먹거리 소재 생산과 개발 현황 점검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현장경영을 통해 스마트 팩토리와 연결된 '인더스트리4.0 도입',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유통·서비스 혁신 등을 강조했다. 17~18일간 이 회장은 전국 5개 사업장을 돌며 제조·건설·패션·서비스 그룹 사업 전반에 첨단기술 도입 현황을 파악하고 계획을 세웠다.

이 회장은 17일 세계 최대 수첨수지 생산설비인 코오롱인더스트리 여수공장을 방문했다. 이 공장은 설비투자 없이 공정 개선만으로 생산량 증대에 성공했다. 이 회장은 “여수공장은 공정 효율을 높이기 위한 고민과 혁신을 반복해 세계적인 사업장으로 거듭났다”며 “효율성 맞춰 인더스트리4.0을 적극 도입하면 생산시설 경쟁력이 강화돼 초연결시대 리더로 성장할 것”이라 말했다. 위생재 소재로 활용되는 수첨수지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국내 유일한 생산업체다. 생산량은 연간 9만t에 달한다.
이 회장은 18일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을 찾아 스마트 팩토리 실현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할 예정이다. 이 공장에선 현재 코오롱그룹 정보기술(IT) 계열사인 코오롱베니트가 지난해부터 스마트 팩토리 사업을 시범 진행하고 있다. 코오롱베니트는 향후 IT 인프라를 총망라해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사업을 확대해갈 계획이다.

구미공장에선 미래 혁신소재 개발 현황도 살필 예정이다. 이 공장은 아라미드 섬유 ‘헤라크론’을 생산하고 있다. 아라미드 섬유는 같은 무게의 강철보다 5배나 강도가 높고 섭씨 500도에서도 타지 않는 슈퍼섬유다. ‘헤라크론’은 작년 7월부터 흑자로 돌아서며 사업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이 회장은 폴더블 윈도우 필름 등 신규 아이템 개발·생산 현황을 확인한다.

코오롱글로벌 BMW 광주 애프터서비스 센터를 찾은 이 회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서비스 수준을 높일 방안을 모색한다. 전남 완도군 장보고대교 건설현장 방문에서는 직접 배를 타고 공사 중인 교량의 30m 상공 상판으로 이동해 현장을 꼼꼼히 살펴 볼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 경기도 동탄 물류센터에선 온라인 플랫폼 구축을 통한 유통 혁신 필요성을 강조한다.
이 회장은 이번 현장경영에서 ‘커넥처(Connecture) 2016’ 실현을 위한 전 임직원의 노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커넥처는 커넥트+퓨처의 합성어로 미래와의 연결이 성공의 열쇠임을 강조한 경영지침이다. 이 회장은 "초연결시대 혁신기술을 사업에 적용, 실행한다면 코오롱은 미래와 성공적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