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 완장지구 대규모공장 들어선다…8개사 입주

최종수정 2016.03.17 09:34 기사입력 2016.03.17 09: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 완장리에 10만㎡ 규모의 공장이 들어선다.

용인시는 2018년까지 처인구 남사면 완장리 산100번지 일대 9만9880㎡에 철강재와 기계ㆍ건축자재 등을 생산하는 대규모 공장시설이 건설된다고 17일 밝혔다.
완장지구는 2014년 6월 공업용지 조성을 위해 지구단위계획이 제안된 곳이다. 그 동안 교통ㆍ환경ㆍ재해 등 관련 분야 협의와 주민의견 청취 등을 거쳐 최근 공동위원회 심의를 마쳤다.

용인 완장지구 조감도

용인 완장지구 조감도


해당 지구에는 사업시행사인 동명철강ㆍ원형철강을 비롯해 철구조물 제작과 전자부품 임가공 관련한 8개 공장이 들어온다. 특히 완장지구에는 여러 곳에 난립된 공장들이 모두 입주해 효율적 토지이용과 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대상지역은 지방도 321호선이 남북 방향으로 위치하고, 동탄2신도시 및 오산 도심지와 가깝다.
용인시 관계자는 "완장리 공업용지에 공장건립이 완료되면 입주 업체의 투자와 생산유발효과,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