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시 영유아 독서체험 '북스타트' 700가구로 확대

최종수정 2016.03.16 14:14 기사입력 2016.03.16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영유아들의 올바른 독서습관 심어주기 위해 2011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북스타트' 운동의 대상을 올해 700가구로 늘린다.

이는 용인시가 지향하고 있는 태교도시 조성에 부합하도록 지원대상을 기존 생후 3~35개월 영ㆍ유아와 함께 임산부와 36개월~취학전 어린이에게도 확대한 데 따른 결과다.

용인시는 아울러 독서체험 놀이프로그램과 부모교육을 위한 작가초청강연회, 엄마와 아이가 함께하는 동화구연 등 도서관 연계행사도 60회 실시한다.

'북스타트' 운동은 아이들에게 그림책이 든 책꾸러미 가방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부모와 아이가 책을 매개로 교감하는 다양한 독서체험 놀이프로그램이다.

용인시가 북스타트 운동 일환으로 나눠주는 책 꾸러미를 학부모와 유아가 받고 있다.

용인시가 북스타트 운동 일환으로 나눠주는 책 꾸러미를 학부모와 유아가 받고 있다.


독서체험 놀이프로그램으로는 부모와 아이가 교감하며 책읽기를 생활화하는 '베이비사인', '엄마랑 아가랑', 예비엄마를 위한 '태교미술교실' 등이 있다.
또 책꾸러미 배부를 위해 지난 7~15일 180가구를 선착순 접수했다. 5~9월에 3차례에 걸쳐 나머지 책꾸러미를 배부한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난 5년간 책꾸러미 2700개를 무료로 배부하고 도서관 독서체험 놀이프로그램을 150여회 운영했다"며 "이 기간 동안 6000여명의 영유아와 부모가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올해 대상자를 늘리기로 했다"고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