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공천 결정 미루는 새누리, 후폭풍 우려한 ‘전략적’ 연기?

최종수정 2016.03.17 09:03 기사입력 2016.03.17 09:03

댓글쓰기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거취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거취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뜨거운 관심사로 떠올랐던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공천 문제가 비공개 최고위에서도 해결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유 의원 거취 결정에 대한 후폭풍을 우려한 당 지도부가 ‘전략적 연기’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6일 새누리당은 애초 열릴 예정이었던 최고중진연석회의 대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했다. 전날 공천관리위원회가 유 의원의 공천 문제를 결정하지 못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로 유 의원의 거취에 대한 당의 입장이 정리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모았다.
전체 지역구 가운데 아직 공천심사가 완료되지 않은 곳은 유 의원의 지역구가 사실상 유일하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전날 공천심사 결과 7차 발표에서 “유 의원 지역구는 내부에서 의견통일이 되지 않아서 여론 수렴한 뒤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여러 참석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최고위에서는 공관위의 전날 공천 심사 결과를 추인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고, 유 의원의 공천 문제에 대한 논의는 크게 진전되지 않은 채 최고위원들 간의 의견 차이만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그 문제(유승민 공천)는 핵심 이슈가 되고 있으니까 좀 더 고민, 논의를 해보자는 것”이라며 “결국 결정은 공관위에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선 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유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의 경우는 우리 내부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에 조금 더 여러 방면에서 의견을 수렴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거기뿐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여론 수렴을 더 해서 언젠가는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