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컷오프’ 조해진 “1인 권력에 줄서는 밀실공천·묻지마 공천”

최종수정 2016.03.16 15:18 기사입력 2016.03.16 15:18

댓글쓰기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의 20대 총선 공천 탈락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공관위를 강하게 비난. 사진 = 연합뉴스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자신의 20대 총선 공천 탈락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공관위를 강하게 비난.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20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노골적으로 비판하고 탈당을 암시했다.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조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권력 연장을 위해 1인 권력에 줄을 서는 맹목적 충성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고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일갈했다.

조 의원은 “공관위가 구성됐을 때 ‘공정한 공천, 투명한 공천’을 내세웠지만, 지금 밀실공천 묻지마 공천, 그것도 안 되면 무리수를 두어서라도 기형적 공천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애초 공관위가 출범할 당시엔 ‘투명한 공천을 하면 승복하겠는가’라고 물었을 때 출마 후보예정자들인 저희들은 모두 ‘예’라고 대답한 적이 있다”면서 “정당의 헌법인 당헌 당규를 멋대로 위반하고 이것도 저것도 안되니까 묻지마 낙천을 강행했다”고 분노했다.

또 조 의원은 “당 지도부는 타협과 사심에 눈이 멀어 감당하지 못할 업을 쌓아가고 있다”며 “당을 분열시키고 당원을 이탈시키고 당의 신뢰를 추락시키고 당을 위기로 내몰고 있다. 국민을 대변하고 봉사해야 할 천하 공당 국민정당을 개인에게 굴종하고 맹목적으로 충성하는 1인 지배 정당 패거리정당으로 전락시켰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기자회견 후 ‘탈당을 결심한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조 의원은 “아직 결심을 굳히지는 않았다”며 “향후 지역구민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고심할 것”이라고 말해 향후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오늘(16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유승민 의원 공천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인제 최고위원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표결이든 뭐든 결정을 해야 최고위에서 판단을 할 수 있다"면서 "공천관리위 결정이 없는 상태에서 최고위가 논의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