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올 하반기까지 '컬링' 실업팀 만든다

최종수정 2016.03.17 06:00 기사입력 2016.03.17 06:00

댓글쓰기

강원도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위한 4대 협력 사업 일환...공동응원단 구성, 서울의날 운영, 관광객유치 공동 마케팅 등도 추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서울시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컬링팀을 신설하고 강원도와 함께 관광객 유치 공동마케팅에 나선다.

박원순 시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18일 오후 강원도 춘천시 소재 강원도청에서 만나 이같은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지난 2014년 양측이 체결한 상생발전 우호교류 협약의 후속 조치다. 시는 지난 겨울에도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조형물 조성과 다양한 문화공연, 체험행사 개최를 지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올 하반기까지 동계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컬링' 종목 실업팀 창단을 추진한다. 컬링은 지난 동계올림픽과 최근 각종 국제대회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리며 빙상의 새 유망 종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원도는 경기력 향상을 위해 연습장 제공, 교류훈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시 소속 동계실업팀은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2종목으로, 컬링팀이 신설되면 총 3종목으로 확대된다.

사진=대한컬링연맹

사진=대한컬링연맹



양측은 또 올림픽 붐 조성을 위해 공동응원단을 구성하고, 올림픽 기간 중 '서울시의 날'을 운영해 평창을 찾은 전세계 선수단과 관광객들에게 서울을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대회 기간 동안 서울-강원간 투어버스 운영, 관광상품 공동개발, 관광안내소를 통한 교통·숙박 예약지원 등 관광객 유치와 편의제공을 위한 공동마케팅도 추진할 예정이다.

평창동계올림픽은 2018년 2월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하나된 열정(Passion. Connected.)'을 슬로건으로 100여 개 국, 5만여 명이 참가해 7개 경기 15개 종목에 걸쳐 총 102개 금메달을 두고 경쟁을 펼치게 된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