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전통시장 깔끔업소' 100곳 선정한다

최종수정 2016.03.16 09:00 기사입력 2016.03.16 09:00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전통시장 내 식품위생 수준을 높이고자 '전통시장 깔끔 음식업소 100선 만들기' 시범사업을 4월부터 시작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도내 3개 전통시장 내 100개 업소를 대상으로 위생복과 도마 등 위생용품을 지원했으나 용품 지원만으로는 식당 위생상태가 개선되지 않는다고 판단, 올해 지원방식을 바꿨다고 16일 설명했다.

도는 이에 따라 시설개선 전문가에게 컨설팅을 맡기고 그 결과에 따라 식당의 시설을 보수하는 비용과 장비를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식당 천장, 바닥, 출입문, 환기시설, 냉장고, 진열케이스 등 시설개선에 쓰이는 비용은 지난해 업소당 최대 100만원에서 올해 200만원으로 올렸다. 나머지 개선비용(20%)은 자부담이다.

도는 일반ㆍ휴게음식점 외에도 두부ㆍ전ㆍ반찬을 만들어 판매하는 즉석판매 제조업소도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18일까지 시장 상인의 신청을 받아 심사하고 나서 3개 시장을 선정해 100개 점포를 대상으로 4월부터 7월까지 사업을 진행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