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24일 수원에 문열어

최종수정 2016.03.16 07:31 기사입력 2016.03.16 07: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장애인 복지기관의 허브(중심축) 역할을 하게 될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가 오는 24일 수원에 문을 연다.

경기도는 수원시 권선구 서수원로에 있는 기존 경기도장애인종합복지관을 리모델링하고 기능을 확대한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를 오는 24일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경기도 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도내 31개 지역 장애인 복지기관과의 광역협업 기능 수행을 위해 1층에 '스마트 종합민원상담실'을 설치해 연중 상시 운영한다. 이 곳에 접수된 민원은 도내 31개 시ㆍ군, 도내 장애인 기관과 단체, 공공기관과 협력해 처리한다.

또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연합회, 경기도 장애인인권센터 등 도내 다양한 장애인관련 기관이 입주해 장애인 기관들의 네트워크를 구성하게 된다. 센터는 아울러 도내 장애인 복지 종사자와 관리자의 역량 강화 교육과 장애인 복지 욕구에 맞는 특성화교육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장애인을 대상으로 직접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대신 장애인 보조기구 전시체험관을 마련하고, 장애인 풋살대회와 타악 경연대회 등 문화체육 활성화 사업도 추진한다.
경기도장애인종합지원센터는 경기복지재단이 맡아 운영한다.

경기도는 2004년 개관한 경기도장애인종합복지관이 수원시 인근 장애인 사업을 주로 하는 등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데다 최근 주변에 장애인복지관이 신설되면서 광역기능으로의 역할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지난해 말부터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장애인종합지원센터로의 기능 강화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을 해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