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정청래 컷오프, 박영선·이철희 작품…아니면 고소하든지”

최종수정 2016.03.17 15:32 기사입력 2016.03.16 07:27

댓글쓰기

유시민.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유시민 작가가 14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철희 전략기획본부장이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 을)의 공천 배제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유시민 작가는 이날 팟캐스트 ‘노유진의 정치카페’를 통해 “정청래 컷오프에 개입한 사람은 박영선과 이철희”라며 “본인(박영선)은 아니라고 오리발 내밀지만, 정치물 먹은 사람은 딱 들어보면 안다”고 말했다.

그 배경에 대해 유 작가는 “원래 정청래 의원을 날리려고 한 게 아니었지만, 두 사람이 자신들이 미는 사람의 공천을 위해 서울 지역구를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 (정청래 의원 지역구) 마포을에 내보내면 이길 것 같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시민은 “정청래 의원을 컷오프 해야 하는데 다른 명분이 없으니 비대위에 막말 정치인이라고 올린 것”이라며 “정청래 의원 공천 탈락에 두 사람이 개입돼 있다”고 강조했다. 유시민은 “(내 주장이 사실이) 아니면 고소하든지”라고 단언했다.

또 정 의원의 컷오프 반발 시위 등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은 더민주의 3개의 정치기반 중 한 축이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유시민은 “(정 의원 컷오프 논란은) 정 의원이 훌륭해서가 아니다”라면서 “네티즌의 정치적 욕구를 정 의원이 상당부분 수용해줬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것이 대거 무너졌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정청래 의원의 재심 신청이 14일 기각되면서 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됐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