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창원 "공천 작업 대전제는 변화와 혁신…여론조사·괴담 안 믿어"

최종수정 2016.03.16 11:28 기사입력 2016.03.16 11:28

댓글쓰기

표창원 발언 사진=표창원 페이스북 캡처

표창원 발언 사진=표창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 표창원 블로그

사진 = 표창원 블로그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이 최근 더민주 내 펼쳐지는 물갈이 공천배제 사태에 대해 언급했다.

표창원 1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체제는 전통적 지지층의 이해와 용인, 협조를 전제로 중도, 합리적 보수, 무당 층 등 소위 '외연 확장'을 위해 과감하고 전격적인 혁신을 추진해왔다"며 "지금 가장 논란이 되는 공천 작업의 대전제는 위와 같은 변화와 혁신이며, 이를 통한 당의 이미지 개선이고, 총선 승리와 대선 승리다. 그 대전제에 하여서 소전제는 각 지역구에서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가장 쟁점이 되는 정청래 의원의 공천배제 대해서는 "공식적 객관적으로는 지난 최고위 시절 발언으로 인한 징계가 가장 큰 원인이고 추정되는 추가 원인은 위에 설명한 당의 혁신과 변화를 통한 이미지 개선"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해 5월 최고위원 시절 문재인 전 당대표 및 지도부 총사퇴를 연일 주장하던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에게 "사퇴하지도 않으면서 사퇴할 것처럼 공갈치는 것이 더 문제"라는 말로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주 대표는 "정말 치욕적"이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섰고 정 의원의 막말이 언론에 집중 조명을 받으면서 결국 당직정지 징계까지 받았다.

끝으로 표창원은 더민주가 분열된다는 여론에 "일개 여론조사 담당자나 개인 의원이 공천을 좌우한다는 괴담, 전 믿지 않는다"며 "비판과 채찍질은 달게 받겠지만 총선 승리를 위해 일단은 이해와 통합, 인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